미개봉 와인 보관법(와인 셀러 없을 때)

와인은 잘 고르는 것만큼 잘 보관하는 것이 중요하다.

아무리 좋은 고급 와인을 구매했더라도 보관을 잘못하면 본연의 풍미를 잃고 망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와인은 상품으로 병입된 뒤에도 계속해서 숙성이 진행된다. 그렇기에 잘 보관한 와인은 그렇지 않은 것에 비해 안정적으로 숙성돼 부드럽고 깊은 맛과 향을 품는다.

<목차>

  1. 와인 보관을 위한 이상적인 온습도
  2. 온도 변화가 적은 곳이 좋다
  3. 흔들림, 진동이 없어야 한다
  4. 미개봉 와인은 눕혀서 보관한다
  5. 마시다 남은 와인 보관은?

보관까지 잘해야 좋은 와인맛을 볼 수 있다
보관까지 잘해야 좋은 와인맛을 볼 수 있다

1. 와인 보관을 위한 이상적인 온습도

와인 보관에는 이상적인 온습도가 있다. 그 종류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온도는 13℃, 습도는 60~70% 수준을 와인 보관에 적합한 환경이라고 본다.

다만 와인 종류마다 적정 보관 온도는 조금씩 다르다. 통상적으로 레드 와인은 13~18℃, 화이트 와인은 8~12℃, 스파클링 와인은 5~8℃ 정도로 차이가 있다. 만약 와인 셀러나 와인 냉장고를 이용한다면 이 같은 기준을 참고해 보관하면 될 것이다.

2. 온도 변화가 적은 곳이 좋다

그러나 와인 셀러가 없을 경우 이처럼 이상적인 온습도를 맞춰 보관하기란 쉽지 않다. 그럼 다음으로 중요한 건 항상 기온이 일정하게 유지되는 곳을 찾는 것이다. 와인은 온도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만약 대부분 이상적인 온도로 유지되지만 가끔 큰 변화가 있는 곳과, 이상적인 온도와 좀 다르더라도 큰 변화 없이 일정하게 유지되는 곳이 있다고 하자. 그럼 온도가 일정하게 유지되는 후자가 와인 보관에 더 적합한 장소다.

우선 온도 변화가 없으려면 햇볕이 드는 곳은 피해야 한다. 아무리 서늘한 날씨여도 햇볕이 드는 베란다 같은 곳은 낮과 밤의 온도차가 크기 마련이다. 그런 차원에서 주방 또는 부엌에 두는 것도 좋지 않다. 아마 집안에서 가장 크게 온도가 바뀌는 곳이 있다면 끓이고 굽고 볶으며 불을 사용하는 부엌일 것이다.

이런 지하 공간이 있다면 제일 좋겠지만 :)
이런 지하 공간이 있다면 제일 좋겠지만 🙂

직사광선과 거리가 먼 그늘지고 서늘한 장소를 찾도록 하자. 북향에 위치한 다용도실이 있다면 와인 보관 장소로 적합할 것이다. 옷장 같은 곳도 어두운 데다 온습도 변화가 크지 않은 곳이다. 지하실이 있다면 와인을 보관하기에 너무 좋은 장소다. 아파트 현관 쪽은 온도 변화가 적은 곳이다. 신발장이 큰 집이라면 그 중 한 공간 전체를 와인 보관용으로 사용하는 것도 고려할 수 있다.(단, 신발과 와인을 같은 장 안에 두진 않도록 하자.)

3. 흔들림, 진동이 없어야 한다

또 와인은 진동이 없는 환경에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진동은 와인병 속의 침전물을 흩뜨려 내부를 불안정하게 만들고 화학적으로 안정적인 숙성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유통 과정에서 와인이 크게 흔들렸을 경우 개봉 전 한동안은 진동이 없는 환경에서 안정시킨 뒤 마시는 게 좋다는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일반 냉장고는 와인을 보관하기에 좋은 곳이라고 보기 어렵다. 계속해서 발생하는 진동이 와인 숙성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문을 자주 여닫기 때문에 온도 변화도 생각보다 크다. 여러 식재료를 함께 보관하므로 이런저런 잡내에 배기도 쉽다.

냉장고도 주방도 와인 보관하기에 적합하지 않다
냉장고도 주방도 와인 보관하기에 적합하지 않다

세탁실이나 보일러실 등도 진동이 발생하기 때문에 와인 보관 장소로는 적절치 않다. 이밖에 뛰면서 운동하는 곳 또는 울림이 큰 스피커 주변에 와인을 보관하는 것도 피해야 할 것이다. 만일 진동이 걱정되는 환경이라면 에어캡(뾱뾱이) 등으로 병을 싸서 진동을 완화하는 것도 방법이다.

4. 미개봉 와인은 눕혀서 보관한다

햇볕이 들지 않아 서늘하면서 온도 변화가 적고 진동이 없는 곳. 이 같은 곳을 찾았다면 이제 와인병을 눕혀서 보관하면 된다. 이는 코르크 마개를 와인과 접촉시켜 촉촉하게 젖은 상태로 만들기 위해서다. 와인병을 세워서 보관하면 코르크가 마르게 되는데, 그럼 수축된 마개 사이로 필요 이상의 공기가 유입돼 과도한 숙성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다.

와인은 눕혀서 보관해야 오래 보관할 수 있다
와인은 눕혀서 보관해야 오래 보관할 수 있다
와인 보관의 좋지 않은 예시
와인 보관의 좋지 않은 예시

와인을 눕혀서 보관하는 또 한편의 이유로는 와인과 공기가 닿는 면적 자체를 최소화하기 위함도 있다. 병을 세워 보관하면 병목 입구 만큼의 면적에서 와인과 공기가 접촉하게 되는데, 눕혀서 보관하면 병과 코르크 사이의 아주 미세한 틈만이 와인과 공기가 접촉하는 면적이 된다. 이런 이유를 고려하면 코르크 마개가 아닌 스크루 캡 와인도 마찬가지로 눕혀서 보관하는 것이 적절하다.

5. 마시다 남은 와인 보관은?

한 번에 마시지 못하고 남은 와인 보관은 어떻게 해야 할까. 이는 아래 링크 페이지를 참고하도록 하자.

<이동하기> 마시다 남은 와인 보관법(search-how)

댓글 남기기

서치하우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